8,912 오늘방문자수 : 3,259 / 전체방문자수 : 34,775,112
반려동물 동물실험 야생동물 모피동물 동물오락 수생동물 농장동물 채식주의 일반종합 동물법률
 
 
공지사항
동물뉴스(News)
자유게시판
잦은문답(FAQ)
동영상TV(반려)
동영상TV(실험)
동영상TV(야생)
동영상TV(모피)
동영상TV(오락)
동영상TV(수생)
동영상TV(농장)
동영상TV(일반)
동영상TV(애니메이션)
동영상TV(English)
영문자료(English)
만화그림
첨부하기
후원하기
[보도자료] 1.23일(화), 동물학대 온상인 '강아지 공장'(번식장)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
동보연 2024-01-17 22:31:26


[보도자료]

<1.23일(화), 동물학대 온상인 '강아지 공장'(번식장)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

● 동물보호연합, '강아지 공장'을 폐지하라!
● 동물보호연합, '강아지 번식장'을 폐지하라!
● 동물보호연합, '강아지 경매장'을 폐지하라!
● 동물보호연합, '펫샵' 내 번식장 강아지 판매를 중단하라!
--------------------------------
● '동물학대' 중단하라!
● '동물학대 공장'을 폐지하라!
● '번식장'은 개선의 대상이 아니다!
● '번식장'은 폐지의 대상이다!
● '번식장'은 개선의 대상이 아니라, 폐지의 대상이다!
● 사지말고 입양해주세요!
-------------------------------

국내에서 '강아지 공장'(puppy mill, 퍼피밀, 애견농장, 번식장)은 동물생산업 허가제에 의해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운영하는 '국가동물보호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24년 1월 현재, 동물생산업(반려동물)은 2,052곳, 동물수입업은 104곳, 판매업소는 3,379곳이 있다.

하지만 합법적인 '번식장'에서는 모견 수백마리를 뜬장 등에 가두어 기르는 가 하면, 발정제를 투여로 강제 임신, 배를 갈라 새끼 빼내기, 질병 방치, 밀집 사육, 불법 도살 등 온갖 동물학대가 이루어지고 있다.

'번식장'의 개들은 바닥이 철망으로 되어 있는 뜬장에서 걷거나 뛰지도 못한 채, 죽을 때까지 평생 갇혀 있어야 한다.

뜬장 바닥은 배설물이 치워지지 않고 쌓인 채 녹이 슬고, 개들은 뜬장 바닥 철망 사이에 발이나 발가락이 끼어서 심하게 다치기도 한다.

바닥은 배설물들이 몇 달 동안 방치된 채 쌓여 있고, 그러한 비위생적인 환경은 개들에게 심한 고통과 질병을 유발한다.

'번식장' 안은 온갖 먼지와 분진 등이 눈을 가리고, 심한 악취와 냄새가 진동하며, 개 짖는 소리와 울음 등으로 귀가 아플 정도이다. 아마도 '번식장'을 방문해 본 사람이라면, 절대로 번식장의 동물을 사지 않을 것이다.

'번식장'의 개들은 병이 나도 치료를 받지 못하고, 좁고 더럽고 오염되어진 환경 속에서 하루 하루 고통스럽게 살아가고 있다.

실제로 '번식장'의 개들은 감염이나 외상, 피부병,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으며, 냉동고에서는 불법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어미 개들의 사체가 발견되기도 한다.

그리고 수년간 강제 임신과 출산 등으로 만신창이가 된 노령견들은 상품성이 떨어지면, 개고기나 개소주 시장 등으로 은밀하게 팔려 나가기도 한다. 2023년 '양평 1,300마리 개 아사(餓死)사건'도 '번식장'에서 생산능력이 떨어진 개들을 모두 무참히 굶겨 죽인 것이었다.

'번식장'은 반려동물인 모견과 강아지들을 오로지 돈과 수익의 대상으로 보며, 기계나 물건처럼 다루면서 마지막 피 한방울까지 착취하고 있다.

'번식장'에서는 공장에서 물건 찍어내듯이 강아지들을 생산하고, 그러한 강아지들은 전국의 경매장과 펫샵 등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개는 국내 축산법에는 가축이기에 축사 허가 조건만 맞으면, 정부에서 허가를 내주기 때문에 축산업으로 등록하며, 온갖 세제혜택과 농업용 전기와 물 등을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는 혜택을 받고 있다.

그리고 현행 동물보호법에서는 월령이 12개월 미만인 개는 교배 또는 출산시킬 수 없고, 어미 개의 출산 간격을 10개월 이상으로 되어 있고, 50마리당 관리인원 1명을 두도록 되어 있다.

역시나 이러한 것들은 대부분 지켜지지 않을 뿐 아니라, 정부도 단속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

또한 2개월이하의 강아지 판매는 금지되어 있으나, 생후 6주 미만의 어린 개들을 주로 판매하고 있다.

개는 생후 8주부터 어미 개에게 사회성을 교육받고, 10주쯤 어미개의 젖을 떼는데, 너무 어린 강아지들이 펫샵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이다.

너무 일찍 어미와 분리된 강아지들은 사회성 부족, 분리불안 등 여러 정서적 문제를 야기한다.

합법적인 '번식장'은 '합법'이라는 가면을 쓰고 있지만, 동물학대 공장에 불과하다. 왜냐하면, '번식장'은 동물을 철저하게 억압하고 착취하는 구조적인 동물학대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개농장'이 '개선'의 대상이 아니라 '폐지'의 대상이듯이, '번식장'은 '개선'의 대상이 아니라, '폐지'의 대상이다.

'개농장'과 '번식장'은 매우 유사하게 닮아 있다. 개들을 철저하게 끝까지 억압하고 착취하고 혹사시키다가, 상품으로 팔기 위해 죽이거나, 상품성이 떨어지면 죽이기 때문이다.

2027년부터 한국에서는 '개농장'이 금지된다. 마찬가지로, '번식장'을 금지시키지 못할 이유는 없다. 둘은 모두 대표적인 동물착취, 동물학대 산업이기 때문이다.

강아지 번식장과 경매장, 그리고 펫샵의 번식장 강아지 판매를 폐지하여야 한다. 그리고 사지않고 유기동물을 입양하여 키우는 반려동물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을 촉구한다.

<1.23일(화), 동물학대 온상인 '강아지 공장'(번식장)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

●일시: 1.23일(화) 오후1시
●장소: 여의도 국회 2문앞(9호선 국회의사당역 6번출구 뒷편)
●내용: 성명서낭독, 피켓팅, 구호제창, 퍼포먼스
●주최: 한국동물보호연합
●문의: 010-삼삼이사-6477

005.jpg (242Kb)
IP Address : 121.131.235.249 

서울 마포구 대흥동 22-79번지 302호 한국동물보호연합 | 전화:02)707-3590 | 이메일주소: LWB22028@hanmail.net